바로가기메뉴

동화중학교

fontsize

  • 폰트크기 키움
  • 폰트크기 기본
  • 폰트크기 줄임

[ 메뉴열기 ]

독후활동

글읽기

제목
독후활동 시리즈 5.[그래도 나는 피었습니다.]
이름
차유경
등록일
2020-05-14

여러분과 함께 읽어 볼 책은 <그래도 나는 피었습니다>입니다.
◾글: 문영숙/출판사: 서울셀렉션/출판년: 2016



 

이 책은 가슴아픈 우리 역사가 담긴 책이에요. 일제 강점기 일본군에게 끌려가서 말로 표현하기 힘든 삶을 살았던 사람들의 삶이 들어있어요.

여러분은 위안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혹시 “일제강점기에 일본군에게 끌려가 성적 착취를 당한 사람들이 있었다.”라고 딱딱한 문장 한 줄로만 생각하고 있지는 않나요?

우리는 그렇게 기억하기보다 “지금도 아픔을 씻지 못하고 계신 할머니들은 도대체 어떤 일을 겪으셨던걸까?”라고 생각할 필요가 있지요.

우리가 만들어갈 더 나은 사회와 더 건강한 공동체를 위해서는 이 이야기를 꼭 알아야해요. 상처가 아프다고 외면하고 숨겨서는 치료 할 수 없을테니까요.




<출판사 서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참상을 총체적으로 다룬 청소년 소설

 

◆ 일본군 ‘위안부’를 소재로 한 기존의 청소년 소설에서 시도하지 못했던 사실적 접근

◆ 〈검은 바다〉, 〈에네껜 아이들〉, 〈독립운동가 최재형〉을 쓴 청소년 역사소설 전문작가 문영숙의 신작

◆ 중국 네이멍구, 상하이에서 필리핀까지, 고향을 떠나 낯선 땅으로 끌려 다니며 꽃다운 몸과 마음을 짓밟힌 소녀들의 이야기

 

많은 사람들이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안다고 생각하지만, 과연 얼마나 어디까지 알고 있을까? 그들이 왜 어떻게 위안부가 되었으며, 한국뿐 아니라 일본이 점령했던 다양한 지역에 세워진 위안소에서 어떤 피해를 당했는지, 광복 이후 일상으로 복귀한 그들의 삶은 어떠했는지에 관해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게다가 사건의 민감한 성격으로 인해 청소년들이 구체적인 실상을 파악하는 데는 더욱 한계가 있었을 것이다. 지금까지 이 주제를 다룬 아동, 청소년 소설들은 피해자들의 아픔을 이해하고 기억하고자 했지만, 피해와 고통의 실상을 있는 그대로 구체적으로 드러내지는 못했다. 하지만 단지 그런 사건이 존재했다는 사실을 아는 것과 그 실상을 온전히 이해하는 것은 다르다. 한일 정부 간 합의가 이루어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진정한 사과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지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겪은 실상을 있는 그대로, 총체적으로 다룬 〈그래도 나는 피었습니다〉의 출간은 그래서 더욱 의미가 크다.

 

일제강점기 한민족의 수난과 디아스포라를 다룬 문영숙의 또 한 편의 역사소설

치유될 수 없는 상처, 일본군 ‘위안부’를 말하다

오랫동안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가슴에 품어왔지만 선뜻 글로 풀어낼 수 없었던 문영숙 작가가 이 책을 쓰기로 결심한 것은 일본 저널리스트 이토 다카시의 기사를 읽고 나서였다. 그는 1999년과 2015년 두 차례 평양에 체류하며 일본군 위안부 여성들을 취재하여 그들의 증언과 그들의 몸에 새겨진 상흔을 글과 사진으로 상세하고 적나라하게 기록했다. 일본인으로서 자국 군대가 저지른 만행을 세상에 폭로한 이토 다카시의 용기에 고무된 문영숙은 다시는 이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하지 않기를 바라며 우리 청소년들에게 역사의 상흔을 가감 없이 전하는 책을 쓰기로 했다. 성적으로 학대당했을 뿐 아니라, 인간으로서도 대우 받지 못한 가장 끔찍한 전쟁 피해자였던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이 책장을 넘길 때마다 힘겹게 토해져 나온다. 멈췄다가 다시 이어쓰기를 수없이 반복하며, 미뤄온 숙제를 하듯 써내려간 것이 바로 〈그래도 나는 피었습니다〉이다.
 

짐승들과 괴물들에 날마다 짓밟혀도

우리는 스러지지 않고 살아남아 꽃이 되었습니다

제목 ‘그래도 나는 피었습니다’는 역사의 잔혹한 채찍 아래 상처 받고 짓이겨진 꽃봉오리였던 주인공 춘자 할머니가 딸과 손녀를 통해 불가능하리라 여겼던 행복을 마침내 피워낼 수 있었음을 의미한다. 더불어 작가의 말처럼, 살아계시거나 이미 돌아가신 모든 위안부 할머니들이 다음 생에는 못다 피운 소녀의 꿈을 활짝 펼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줄거리>

이제 갓 중학교를 졸업한 유리에게는 3년 전에 실종된 외할머니가 있다. 집착이라고 할 정도로 유리를 과보호하는 탓에 유리뿐만 아니라 유리 엄마와도 다툰 3년 전 어느 날, 외할머니는 거짓말처럼 사라져버렸다. 그러다 유리의 중학교 졸업식 날 갑자기 날아든 외할머니의 부음으로 유리네 가족은 충격과 혼란에 빠진다. 외할머니의 부음을 전해온 곳은 다른 아닌 나눔의 집. 평생 가족들에게조차 숨겨야 했던 춘자 할머니의 비밀은 무엇이었을까? 방직공장에 돈 벌러 간다는 거짓말에 속아 트럭에 올라탄 1937년 봄, 그날 이후 열세 살 춘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독후활동>

  •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은 일본이 당연히 사과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일본은 그렇게 하지 않고 있지요.
    일본이 사과하지 않는 이유를 찾고 대표적인 이유를 써 봅시다.
    .

  • 내가 생각하는 일제 강점기를 한 문장으로 표현해봅시다.

  • ‘위안부’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떠오르는 생각을 말해봅시다. 




    <출처> [가자, 중등학교]에 있으며, 학습용 이외에 상업적으로 이용시 저작권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이전글
독후활동 시리즈 4.[저 청소일 하는데요?]
/ 차유경
2020.04.29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퀵메뉴

메인으로

QUICK MENU

QUICK MENU 열기/닫기